사회

영주권자, 해당국가 지방참정권 부여 추진

by 조숙희기자 posted Jul 02,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영주권자, 해당국가 지방참정권 부여 추진
새누리당 발의 맞춤형 동포정책 결의안 국회 통과


한국국회가 지난 6월27일 ‘해외거주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거주국의 지방참정권 부여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해외거주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거주국의 지방참정권 부여 촉구 결의안’은 한국 새누리당이 추진해온 맞춤형 동포정책 중 하나로 해외 영주권자들이 거주국 주민으로서 해당국가 지방선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이 골자다. 이 결의안은 새누리당 원유철 재외국민위원장이 대표 발의해 2012년 11월23일 한국국회에 제출한 것이다.
결의안의 주 내용은 Δ대한민국 국회가 거주국 지방참정권 획득을 위한 한국인 단체의 노력을 지지한다 Δ국회는 적극적인 의원외교활동을 전개한다 Δ정부는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한다 등이다.
한편, 이에 앞서 새누리당 재외국민위원회(위원장 원유철)는 6월2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복수국적 연령확대, 재외국민용 주민등록증 발급 입법발의를 위한 토론회를 주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2013 세계한인회장대회’ 참가자를 포함한 100여 명이 참석해 한국정부의 재외동포 정책에 대한 높은 관심도를 입증했다. 이날 토론 주요 주제는 '복수국적 연령확대', '재외국민용 주민등록증 발급' 등이다.
토론회에서 김영근 세계한민족네트워크 회장은 “재외동포 1000만을 바라보는 현 시점에서 맞춤형 재외동포정책의 필요성은 물론 한글교육, 한국문화 전파가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며 “대륙별로 재외동포정책에 대한 관심 분야가 다를 것으로 미주지역의 경우, 재외동포 복수국적 연령확대와 재외국민용 주민등록증 발급이 가장 주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조숙희기자 cho@atlantachosun.com


24122_18225_3618.jpg

새누리당 맞춤형 동포정책 중 일부가 한국국회를 통과했다. 사진은 지난달 새누리당 토론회 모습.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