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인물.모임

한인 이선경씨, 핫도그 먹기대회 3연패

by 조선편집국 posted Jul 05,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한인 이선경씨, 핫도그 먹기대회 3연패

독립기념일 전국대회서 10분동안 36개 먹어 여성 부문 1위

미국에서 각종 먹기대회에서 우승하며 '블랙 위도'(Black Widow: 검은 과부 거미)란 별명을 얻은 한국계 미국인 이선경(미국명 소냐 토머스·46) 씨가 미국 독립기념일 핫도그 먹기 대회에서 3연패를 달성했다.
이 씨는 4일 미국 뉴욕 코니 아일랜드에서 열린 대회 여성 부문에서 10분 동안 36과 4분의 3개의 핫도그를 먹어 우승했다.
36개를 먹어 2위를 차지한 줄리엣 리와는 불과 4분의 3개 차이였다.
대회가 처음 남성과 여성 부문으로 분리된 지난 2011년 40개로 우승한 이 씨는 지난해 대회에서는 45개로 대회 신기록을 세우며 챔피언 자리를 지켰다.
'블랙 위도'라는 별명은 키 164㎝에 체중 45㎏에 불과한 이 씨가 다른 먹기 대회에서 남성도 여러 차례 이기자 암컷이 수컷을 잡아먹는 검은 과부 거미의 특성에 빗대어 붙여졌다.
이 씨는 "핫도그 먹기는 육체적인 면보다 심리적인 면이 더 중요하다"면서 "내 자신과의 싸움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전북 군산 출신으로 1997년 이민 간 이 씨는 현재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에 거주하고 있으며 패스트푸드 식당의 매니저로 일하고 있다.
대회 남성 부문에서는 '조스'(Jaws)로 불리는 조이 체스트넛(29)이 69개를 먹어 7년 연속 우승했다. 체스트넛이 먹은 69개는 세계 신기록이다.
매년 7월 4일 미국 독립기념일에 열리는 핫도그 먹기 대회는 올해로 98번째를 맞았고 남녀 구분없이 치러지다가 지난 2011년부터 남성과 여성 부분을 분리해 진행하고 있으며 매년 수천 명의 관중을 끌어들이고 있다.


1112.jpg
이선경(미국명 소냐 토머스) 씨가 4일 열린 독립기념일 핫도그 먹기대회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받아들고 기뻐하고 있다.

1113.jpg
미국 독립기념일 핫도그 먹기 대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623 전기온 동문 챔피언 등극 조선일보 2013.06.10 13051
622 부부골프로 이웃사랑실천 조선일보 2013.06.10 13525
621 강원도민회 "우리는 하나" 조선일보 2013.06.10 12413
620 핑크빛으로 하나된 우먼파워 조선일보 2013.06.10 10903
619 투병 한인인사에 성원 답지 조선일보 2013.06.10 11742
618 월남전의 기억, 역사로 남긴다 file 김언정기자 2013.07.01 7877
617 "귀넷 경제 잘 이끌겠습니다" file 박언진기자 2013.07.03 8080
» 한인 이선경씨, 핫도그 먹기대회 3연패 file 조선편집국 2013.07.05 9618
615 입양소녀들 "함께여서 힘들지 않아요" 조선편집국 2013.07.05 6414
614 노인회관 다시 문연다 file 조숙희기자 2013.07.05 6135
613 회관건립기금 모금 전시회 개최 file 조숙희기자 2013.07.08 8533
612 홀콤 주의원 "한국기업 조지아주 진출 돕겠다" file 김언정기자 2013.07.08 11298
611 한인 몬태나주서 시의원 출마 file 조선편집국 2013.07.10 7086
610 미주한인 청소년 독도 해상서 '독도결의선언' file 조선편집국 2013.07.12 6747
609 "존스크릭시장에 출마하세요" file 김언정기자 2013.07.15 8122
608 박선근씨, 필 니크로와 ‘효행상’ 수상 file 조숙희기자 2013.07.15 9367
607 예술인들 회관건립에 뜻모은다 file 조숙희기자 2013.07.15 7047
606 터너필드서 한인파워 과시 file 김언정기자 2013.07.15 9199
605 행크 존슨의원, 안호영 대사와 양국우호 논의 file 김언정기자 2013.07.18 11732
604 성동구-캅카운티 차세대 우정 쌓는다 file 조숙희기자 2013.07.19 767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 3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