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비정한 ‘인면수심’ 아빠 결국…

by 박언진기자 posted Dec 06,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최고 법정형인 가석방 없는 종신형 판결 


아이 없는 세상은 기대했던 자유롭고 행복한 세상이 아니라 일평생, 그것도 석방의 희망이 전혀 없는 철창 세상으로 결론내려졌다.
전국의 관심이 쏠린 ‘찜통차에서 아들을 숨지게 한 아버지’ 재판에서 피고인 저스틴 로스 해리스(36)는고의 살인 등 8건에 대한 유죄평결을 받아 가석방 없는 종신형 판결이 지난 5일 내려졌다.
이 날 선고재판에서 캅카운티 최고법원의 마크 스테일리 클라크 판사는 검찰 측의 권고를 받아들여 종신형에 더해 32년형을 추가해 선고했다. 오렌지색 수의 차림에 법정에 선 해리스는 선고 전 발언기회가 주어졌으나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해리스는 2014년 6월18일 자신의 SUV 차량 뒷좌석 카시트에 아들 쿠퍼 군을 약 7시간 동안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사건 당일 당시 홈디포 본사에서 IT전문가로 근무하고 있던 아버지 해리스가 생후 22개월 된 쿠퍼 군과 함께 집을 나섰으며 칙필레에 들려 아침식사를 한 후 아이를 데이케어 센터에 맡기지 않고 회사로 출근, 쿠퍼 군을 차에 놓고 내리면서 비극을 낳았다. 사건 발생 후 처음에는 ‘불쌍한 아버지’로 여론의 동정을 받았으나 수사가 진행되면서 해리스는 점심 휴식 시간 중 자신의 차량으로 돌아와 무엇인가를 차 안에 넣고 돌아온 것이 확인되는 등 해리스가 의도적으로 아들을 숨지게 하기 위해 차 안에 방치했다는 가능성에 짙어지면서 불쌍한 쿠퍼 군 죽음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며 여론이 급반전했다. 지난 11월 14일 검찰이 기소한 살인 및 중범죄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를 평결했다.
피고 측은 항소할 계획이다. 



박언진기자 ejpark@atlantachosun.com 
justin-ross-harris-7344f267-6c4f-495e-a676-da7dae45a210.jpg
저스틴 로스 해리스.

Articles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