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텍사스 오스틴에 투자하세요

by 김중열기자 posted Nov 28,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2017년 새해 유망 도시로 선정...밀레니엄 세대들 몰려

2017년 미국 부동산 유망 투자처는 텍사스의 오스틴과 댈러스가 선정됐다. 
이제 2017년도가 1달여 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투자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개인 및 기관 부동산 투자자들은 이미 내년을 준비하고 있다. 
대형회계법인 PwC와 ‘어번 랜드 인스트티튜트’가 내년 투자 유망도시와 그렇지 않은 도시 5개씩을 각각 선정한 연구보고서를 최근 공개했다. 
매년 발간되는 이 연구보고서는 다음해 부동산 투자 유망지역을 집어준다. 이 보고서는 일자리, 물가 지수 들의 각종 경제 지표와 함께 부동산 투자자나 개발회사, 브로커 등 부동산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된다.
일자리도 많으면서 낮은 주거비용 등을 자랑하는 2017년 최고의 부동산 투자처는 텍사스의 주도인 오스틴이 선정됐다. 
오스틴의 가장 큰 장점은 젊은 층의 인구 유입과 기술 계통의 첨단 산업이 호황을 이루면서 고용사정이 다른 지역에 비해 우월한 데 있다. 증가하는 IT 관련 일자리와 낮은 생활비용 등이 밀레니엄 세대들을 끌어 모으고 있다는 분석이다. 
오스틴의 밀레니엄 세대 인구 구성비는 전국 평균 30%를 상회하는 35%이며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 오스틴의 중간 주택가격은 30만5600달러이며 내년에는 3.5% 정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2위는 작년 1위인 텍사스의 댈러스-포트워스가 차지했다. 이 지역의 가장 큰 장점은 친기업적인 환경이다. PwC는 “댈러스-포트워스는 매력적인 사업비용, 풍부하고 교육 수준이 높은 인력은 물론이고 비행기 및 철도, 도로 등 세계적 수준의 물류와 수송 시스템을 가지고 있어 친 비즈니스적인 도시”라고 평했다. 생활비용도 낮은 편이며, 특히 댈러스의 중간 주택가격은 15만3000달러로 톱5도시 가운데 가장 저렴했다.  
이어 포틀랜드, 시애틀, LA 등이 톱5위권을 차례로 형성했다. 
포틀랜드는 향후 5년간 밀레니얼세대 인구 증가율이 10%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전체적인 도시 경제가 강하게 회복되고 있다. 주택 중간가격은 39만4900달러이며 내년에는 6.4%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애틀과 LA는 주택가격이 많이 올랐으나, 고용상태가 좋아 상위권을 차지했다. 
시애틀은 하이테크 산업을 중심으로 고용현황이 호전되고 있으며 밀레니얼세대들이 내 집 마련에 나서면서 주택시장 전망이 좋은 편이다. 이 도시의 중간 주택 가격은 59만4600달러다. 
LA는 최근 들어 할리우드를 중심으로 한 연예산업이 활기를 띠면서 고용 상태도 계속 좋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번에 특이한 점은 수년간 톱을 유지하던 도시들이 추락한 것이다. 몇 년 전만해도 가장 유망한 부동산 투자 도시 2위를 차지했던 샌프란스시코는 높은 물가와 주택가격의 급등으로 올해 10위로 주저앉았다. 온라인 부동산 업체 질로(Zillow)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샌프란시스코의 주택 가격은 66%나 급등했다. 동기 전국 평균 상승률은 22%였다. 
반면에 뉴욕의 버팔로는 투자하기에 불안한 도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버팔로는 경제, 정책 등이 어떤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오는 데 실패했다는 평과 함께 다운타운의 인구가 빠져나가고 인구가 노령화되는 것이 문제로 지적됐다. 밀레니엄 인구의 감소, 일자리 정체 등으로 주택 시장 전망이 어두웠다. 주택 중간가격은 13만4200달러이며 내년도 집값 상승률은 2.4% 수준이다. 
이어 코네디컷의 하트포드, 플로리다 델토나, 로드아일랜드 프로비던스, 버지니아 버지니아비치-노포크 등이 2위부터 5위권을 형성했다. 
이들 도시들은 도심에 인구가 줄어드는 가운데 특히 밀레니엄 세대의 감소, 높은 주거비용, 일자리 정체 등을 겪고 있어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김중열 기자 jykim@atlantachosun.com


오스틴.jpg
유망 도시 1위에 선정된 텍사스 오스틴.


Articles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