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문화

"따뜻한 엄마품 같은 교회"

by 김언정기자 posted Nov 13,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중앙교회, 홍순관 집사 초청 찬양콘서트 개최

 

애틀랜타 중앙교회(담임목사 한병철)가 가수 홍순관 집사 초청 찬양 콘서트를 지난 12일 본당에서 개최했다.
홍순관 집사는 이날 7년만에 발매한 앨범 ‘저기 오는 바람’과 차세대들에게 모국어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엄마나라 이야기’를 노래하며 정치 및 사회의 제도적 문제를 비판하고 풀어내면서 자신의 신앙적 고백과 함께 교회가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해 제시했다.
홍 집사는 “지구 자체가 머물다가 떠나는 낯선 땅이지만 엄마 나라처럼 따뜻하게 만드느냐의 여부는 우리의 사명이다”면서 “김준태 시인이 ‘고향에 가면 넘어지고 자빠져도 흙과 풀이 안아준다’라고 노래한 것처럼 교회는 이런 흙과 풀이 되어, 존재 자체가 사랑이 되어, 이 세상 이 지구에 엄마 품의 따뜻함을 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 집사는 “인류가 생긴 이래 단 한번도 전쟁이 끊인 적이 없을 정도로 지구가 바로 격전지이다”면서 “하지만 평화를 위해 예수님이 지구에 오셨고 예수가 섬세한 연민으로 바라봤던 이 세상에서 우리는 평화를 노래할 사명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노래하는 시인’으로 알려진 홍순관 집사는 현재 가수이외에도 방송진행자, 기획연출가, 무대 미술가 등 다양한 예술 문화적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12장의 음반을 발표하며 기독교환경운동연대 홍보대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김언정기자 kim7@atlantachosun.com


홍순관 집사 찬양 콘서트가 열리고 있다.

홍순관.jpg


Articles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