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소수계 시민단체 "조지아 주정부 불공정"

by 김중열기자 posted Oct 25,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대선 앞두고 선거 신청과정, 등록기한 연장 관련 소송 줄이어

대선일이 가까워지고 있는 가운데 조지아주에서 투표권을 둘러싸고 갈등이 빚여지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 등이 지난 24일 보도했다. 
조지아는 공화당 텃밭으로 알려졌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민주당과 박빙의 경합주로 변모했다. 아시안아메리칸정의진흥센터(AAAJ) 등 시민단체들은 공화당 출신 관리들이 이번 선거의 공정성을 해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들은 유권자 등록을 어렵게 하는 법안 통과 등을 통해 주로 민주당 지지성향인 소수계와 젊은층의 투표를 방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초 AAAJ 등은 유권자 등록 신청서상 이름과 정부 데이터베이스의 이름이 토씨 하나라도 틀릴 경우 등록을 거부하는 정부 정책으로 인해 소수계 커뮤니티에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다는 요지의 소송을 연방법원 조지아 북부지부에 제기한 바 있다. 소장에 따르면, 2013년부터 지금까지 유권자 등록 신청이 거부된 유권자들 중에 백인 유권자들보다 흑인 유권자들이 거부될 확률이 8배, 아시아계는 6배가 높았다. 
이에 브라이언 켐프 내무부 장관은 이를 완화하는 조치를 취했고, 이로 인해 등록 신청을 했으나 거부당했던 수천명의 유권자들이 투표에 참여할 수 있게됐다.
또한 시민단체들은 일부 카운티는 규모가 큼에도 불구하고 조기 투표소가 한 개만 설치돼 주민들이 몇 시간씩 줄을 서서 기다렸다고 투표했다고 전했다. 
뿐만아니라 허리케인 피해지의 유권자 등록 기한 연장 건도 결국 거부당했다. 
'조지아 NAACP', '조지아시민아젠다연합', '뉴조지아프로젝트' 등은 허리케인 '매슈'로 인해 피해를 본 사바나 외 채텀 카운티의 유권자 등록 기한을 연장해 달라는 요지의 소송을 제기했으나 선거를 담당하고 내무부측은 이를 거부했다. 시민단체들은 유권자 20만여명이 거주하는 채덤카운티는 40% 이상이 흑인과 히스패니계라고 밝혔다.


김중열 기자 jykim@atlantachosun.com


Articles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