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안내 2013년 7월 이전 기사입니다.
관련기사 사진을 원하시는 경우, 기사번호와 글제목을
webmaster@atlantachosun.com으로 이메일을 보내주세요
이민

한인변호사 "이민서류 조작" 인정

by 박언진 posted Nov 19, 200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Extra Form
A||1||top||4이세현 변호사 허위 노동서류로 영주권신청||검찰 "최소 17명 불법 수속" 추가수사 의지||19일자 귀넷데일리포스트지는 18일 이세현 변호사(63)가 연방 법정에서 조작 서류를 이용해 외국인들이 합법 체류 신분을 획득하도록 도운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변호사는 연방노동부에 허위 서류를 제출한 혐의를 인정한 후 최대 10년 징역형과 25만달러의 벌금형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조지아주 변호사인 이씨는 합법체류 신분을 획득하기 원하는 한 고객에게 이미 발급된 다른 노동허가서(L/C)를 제공하는 대가로 2만5000달러의 수수료를 받았다. 물론 이씨는 자신의 고객이 그 해당 고용주를 위해 근무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고용주를 위해 일하려는 의도도 없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해당 노동허가서를 이용해 영주권을 신청하는 것을 도왔다. 샐리 예이츠 연방검사는 성명서에서 해당 고용주는 이러한 사기를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당시 그 고객은 이 조작 서류를 통해 영주권을 획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귀넷데일리포스트지 보도에 따르면 수사당국은 이씨가 이와 동일한 수법으로 현재까지 최소 16명의 다른 외국인들을 도왔다고 주장했다. 몇몇 케이스의 경우 이씨의 고객들은 영주권을 발급받은 후에도 자신들이 어떠한 고용주를 위해 일한 것으로 했는지조차 알지 못했다. 또한 많은 고용주들은 자신들에게 발급된 노동증명서가 이러한 사기절차에 이용됐는지 전혀 모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씨는 자신이 영주권 획득을 도운 17명에게 수수료로 부과한 10만달러를 과징금으로 납부하는 것에 동의했다.  
한편 조지아주 변호사협회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1990년 11월 변호사협회에 가입했으며 현재까지 어떠한 징계를 받은 기록이 없다. 이 변호사에 대한 선고는 토마스 W. 트래시 주니어 연방 지방판사(DA)가 2010년 2월 18일로 맡기로 예정돼있다.    
연방이민세관국(ICE) 애틀랜타 지부의 케네스 스미스 특별요원은 “이민당국은 돈을 목적으로 이민법을 악용하는 변호사들을 앞으로도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언진기자 ejpark@atlantachosun.com


  • ?
    atlanta 2009.11.19 20:17
    미친년...17명밖에 안 될까? 10 년 족히 채웠으면 좋겠다...딴 한인 변호사들도 후들거리겄는디...씨방새들...
  • ?
    atlanta1 2009.11.19 22:13
    이 아즘마랑 결탁된 사람들 한 둘이 아닐거다. 아마 지금쯤 문걸어 잠그고 후들들거리고들 있겠지..
    처음부터 길이 아니면 가지를 말아야 하고, 정도가 아니면 하지를 말아야 한다..
    결국..그너메 돈이 뭔지...ㅉㅉㅉ...
  • ?
    한 사람 2009.11.20 09:21

    변호사를 떠나서 살인자나 흉악범에게도 기본적인 인권이 있습니다. 이세현씨에 대한 저속한
    욕은 삼가하십시다. 법대로 처리될 것인데 제3자의 입장에서 욕을 하는 것은 문화인의 도리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인간은 누구나 실수할 수 있습니다.
  • ?
    과객 2009.11.20 13:38
    남 에게 욕 하는 인간 이 오히려 더욱 불쌍한 인간이지요
    이런 인간들은 오래 살지 못합니다. 자기가 지은죄가 많은 인간일수록
    남들을 시기하고 욕을 합니다. 한심한 인간아.......
  • ?
    동포 2009.11.20 13:52
    이분 이정현 변호사 동생 착한 처녀변호사 아닌가요
  • ?
    이분 2009.11.20 15:44
    이세현 변호사 목사 사모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 ?
    허참 2009.11.20 19:03
    기껏 누가 욕 한마디 했다고 열폭들 하시나요?
    아마 착한 신분에 사는데 문제들 없이 사시는 분이신가보네요..
    하긴..내 손톱밑에 가시가 남의 염통밑에 대못보다 더 아픈 법이니까요..
    사회의 공인으로서 지켜야 룰을 지키지 못하면 욕아닌 더한것도 감수해야 하지 않을까요?
    내가하면 로맨스,남이 하면 스캔달..이건 아니지요..ㅉㅉ...
  • ?
    나그네 2009.11.20 19:35
    허참씨 말 그대로 허------ 참 이네요
    당신에게 누군가가 미친놈이라고 하면 감수하실건가요?
    당신도 100% 룰을 지키면서 살것 같지는 않은데
    혹시 당신이 신이라면 모를까.......신이신가요?
  • ?
    공의 2009.11.20 20:27
    수많은 피눈물의 호곡소리를 통하여 천인공노할 악행이 하늘에 상달하여 참으시고 또 참으셨던 공의의 심판이 임하였으니 그 어떤 수단과 방법으로 그 어떤 사람의 힘으로 막을 수 있으리요...
    사람의 눈은 속일 수 있을 지라도 여호와의 눈은 속일 수 없을 지니 이 또한 만군의 여호와 하나님의
    신묘막측하심이요 전지전능하심이라...
    다시는 이 성읍에 악인이 판을 치지 못할 것이며, 거룩한 이 도성에 불의가 성치 못하리라...
    더이상 변명하거나 전가하지 말고 정수리에 재를 뒤집어 쓰고 단장하며 자복하는 심정으로 불의한 이를 다 토하고, 이제 얼마남지 않은 여생의 목숨이라도 진실로 진실로 진실로 사람답게 살아가,
    주님의 영광을 드러내고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는 길만이 유일한 사죄의 증표이니라...

  • ?
    웃겨 2009.11.21 19:59
    공의??? 공의 좋아하고 있네~
    그런 댁은 어느 한구석엔들 공의 있수?
    종교이야기는 하고싶지 않아요
    하지만...괜히 종교 팔아서 똘아이짓 하지마요
    예수가 간음한 여자 죄 없는자가 먼저 치라고 한 이야기 알지요?
    우리 모두 죄인들이요
    죄인이라는걸 알고 있기나 하면 그나마 다행이겟지요
  • ?
    보다가 2009.11.21 23:13
    돈 벌려고 고의로 불법을 저지른건 실수 아니야...

    불법을 저지른자에게 욕 좀하는게...그것도 무죄추정도 아닌 유죄인정한 범죄자에게

    욕좀하면 안되냐?

    종교팔지마라...솔직히 미국에 존경받을 목사 몇명이나 되냐?

    비지니스 허브, 이게 교회아니냐?
  • ?
    다시허참 2009.11.22 08:04
    이보슈 나그넨지 뭔지 하는 사람..
    미친년놈이라는 욕먹을 짓 했으면 욕들어 먹는건 당연지사야..
    (이 정도 욕은 아주 양반급에 속하는 것 같구먼...)
    '미친년'이 그게 욕이냐? 아주 무슨 바닥에 흙도 안 묻히고 뒷간에서 일도 안보는 인간들인냥 ㅉㅉ
    제발 자식들 한테 부끄럽지 않은 애비애미 노릇 하며 삽시다...
    신이 아니니까 룰이필요한거야..어디서 줏어들은 소리는 있어가지고..쯧쯧쯧...
  • ?
    참 나원 2009.11.22 12:08
    미친년이 욕이 아니라면 니 에미 애비 자식들 모두
    미친놈 미친년 미친 또라이라고 해도 할말없겠지
    남에게 욕하는놈은 똑 같은 욕을 들어도 싸지
    불쌍한 인간아 ...................
  • ?
    허참님 2009.11.22 22:02
    미친년은 속어가 맞습니다
    말씀 가려서 써주시죠
    바닥에 흙을 묻히고 뒷간에서 일보는 사람이라고;;
    다들 그런 욕을 일상적으로 하진 않습니다...
    단 님처럼..
    생각 깔끔하게 하시고 말씀 편하게 하시는 분 빼고는요..
    자제분들도 그런 속어를 쓰시길 바라시는 건 아니시겠죠?
    제 아버님이 그런말씀을 이런 곳에 올리셨다면
    저는 참으로 창피할 것 같습니다.
    자제분들이 님이 쓰신 글 절대 못보게 해주세요..
    뭐 이렇게 글을 쓰시는 아버님을 존경하는 자제님이라면...저는 답이 없네요;
  • ?
    진실의 입 2009.11.23 03:22
    최후의 심판도 지옥불도 두려워 하지 아니하고 여호와의 임재가 거하시는 거룩하신 성전을 강도의 굴혈로 만들어 놓고, 선한 목자와 선한 사모의 탈을 쓰고 수 많은 양떼들을 신분포로로 노예를 삼고 헤아릴 수 없을 정도의 잔인무도한 숫법으로 늑탈하며 고통과 위해를 가하더니만, 결국엔 이 땅에서도 정의의 법의 심판을 받아 만천하에 숨겨졌던 저들의 죄가가 하나 하나 드러나기 시작하고, 끝까지 회개치 아니하고 변명과 핑계와 타인전가로 일관하며 본질을 호도하고 있으니 참으로 불쌍하고 가엽도다!
  • ?
    이제부터라도 2009.11.23 04:19
    소돔과 고모라의 사정도 이만은 더 하였였을 터인 데 어느날 갑자기 불 심판을 받았거늘, 유독 독하고 악성이 강한 이 성읍의 너희 믿는 자들이 믿음의 본을 세우지 못하고 오히려 세상 사람만도 못하여 여호와의 영광을 통째로 가려 잔혹과 비리와 이전투구와 파당과 분냄과 살육과 탐욕과 경쟁과 분탕과 욕정과 부도덕과 비윤리와 비정함이 뭇 짐승들의 세계만도 못하여 천하만민의 조롱과 야유와 탄식과 한숨과 염려의 대상이 되어 버린지 이미 오래였으니, 이 또한 말세지말의 말의 한 증표와 예표가 되어 가고 있느니라. 이제라도 돌이켜 세상의 권모술수와 부귀영화와 공명과 아욕 아집 아상 아만이 덧없음을 깨닫고 옳곧고 바른 신앙과 믿음생활을 통하여 한 영혼과 겨자씨 하나가 천하보다 귀한 것을 깨달아 지옥불을 바라보며, 단 한날 한시를 살아도 오직 만군의 여호와 하나님의 구원의 섭리만을 기뻐하고 최후의 심판대를 두려워 하며, 너희가 진심으로 사랑하며 돕고 희생하여 먼저 모범을 보여 이 땅 이 성읍에서도 사람답게 살고 인간답게 살아가는 길만이 그나마 마지막 기사회생의 길일지니라...



  • ?
    벽돌 2009.11.30 10:01
    웬놈의 욕, 그리고 웬놈의 종교 예기, 그런것 그만 하고, 문제 의 핵심을봅시다.
    이변호사님, 아니, 변호사 가 범죄를 저질럿으니, disbar, 될건 분명하고, 초범이니 살진안켓네요. 참안타깝군요, 의도가 그렇게 나쁜분인건 같지안은데요. 방법이 조금 무모햇군요, 아실만한 분이....
    이럴때일수록 서로 도와야지요, 사실몇년동안 10만불이 돈입니까? 구멍가게를 햇어도 그것보다 낯겟네요. 안타깝군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7 이민 이민법률 상담[45] 취업비자 배우자의 사업체 운영 7 류연호 2009.07.15 24019
836 이민 이민법률 상담 [41] 학생신분의 비즈니스 운영 류연호 2009.06.12 20965
835 이민 이민법률 상담[42] OPT 기간중 영주권 신청 류연호 2009.06.19 20923
834 이민 이민법률 상담[44] 시민권자 기혼자녀의 출산 1 류연호 2009.07.10 17786
833 이민 4인의 이민법 전문 변호사가 말하는 “2009년 이민 정책 전망” 2 주간동남부 2009.01.20 9978
832 이민 이민법률 상담(11) - 시민권자 부모초청 김중호 2008.09.05 7643
831 이민 이민법률 상담[40] I-140과 I-485의 동시접수 류연호 2009.06.08 7095
» 이민 한인변호사 "이민서류 조작" 인정 17 박언진 2009.11.19 7060
829 이민 이민법률 상담(20) 영주권자의 한국내 출산 최정원 2008.11.04 6657
828 이민 이민법률 상담(21) 시민권자의 재혼 최정원 2008.11.07 6043
827 이민 이민법률 상담 [38] 시민권 신청과 해외 여행 류연호 2009.03.20 5835
826 이민 공립학교도 "탈조지아" 바람? 박언진 2011.06.20 5635
825 이민 이민법률 상담 [39] 학생의 취업이민 신청 류연호 2009.03.30 5488
824 이민 이민법률 상담(23) 종교비자의 영주권신청 류연호 2008.12.01 5480
823 이민 노동허가서 서류심사 급증 류연호 2008.03.07 5331
822 이민 이민법률 상담(22) 비자간 충돌 류연호 2008.11.25 5202
821 이민 이민법률 상담 [37] 무비자 입국후 결혼 류연호 2009.03.20 5018
820 이민 히스패닉 고객들, 조지아 떠난다 박언진 2011.06.06 4970
819 이민 이민법률 상담(19) 미성년자녀의 영주권신청 2 최정원 2008.10.28 4870
818 이민 강제추방 중단돼도 여전히 "좌절" 박언진 2012.05.07 470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 Next ›
/ 4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