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교육

스쿨버스 안전불감증 '여전'

by 박언진기자 posted Dec 20,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주교육부 "메트로 하루 평균 최소 2건 이상 사고 발생 "
올들어서 11월까지 3백명 넘는 학생과 운전자들 부상 



스쿨버스 매일 타고 학교 가는 우리 아이는 괜찮을까? 
메트로 애틀랜타 일대에서 하루에 평균 두건의 스쿨버스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는 조지아주교육부 (DOE)의 자료를 지난 18일자 AJC가 보도해 학생들의 수송 안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DOE에 따르면 1년간 메트로 애틀랜타에서는 700건이 넘는 크고 작은 스쿨버스 관련 교통사고들이 발생했다. 
그러나 이 통계 또한 완전한 것은 아니라고 주정부 관계자들은 인정했다. 이들은 “각 지역교육청들로부터 정기적으로 스쿨버스 사고를 보고 받는 것이 사실상 어렵다”라고 토로했다. 이러한 현실적인 어려움도 스쿨버스 관련 학생들의 안전을 더욱 확실하게 보장할 수 있는 정책들을 만들 수 있는 기반을 약화시키고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조지아주의 지역 교육청들은 주교육부에 스쿨버스 관련 발생 사고 정보를 보고해야 할 의무가 있으나 보고하지 않았다고 해서 그에 대한 제재 조치를 받지는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실제로 메트로 애틀랜타 일대 발생하는 스쿨버스 사고는 드러난 통계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또한 주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스쿨버스 관련 사고로 올해 들어서 11월까지 302명의 학생들과 운전자들이 부상을 입었다. 대부분의 부상은 경미한 수준으로 알려졌다. 2015년 한 해 동안에는 305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2014년에는 231명이 부상을 입었다.
조지아주에서 스쿨버스 사고가 발생하면 버스 기사들은 평균 3건 사고 중에서 한 건 꼴로 기소가 되고 있다. 또한 스쿨버스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사유들로는 기사가 앞 차량을 너무 바짝 붙어 운전하는 것, 스쿨버스의 갑작스런 후진, 기사가 여유공간을 잘못 판단한 것 등 대부분이 기사의 운전 자질과 관련됐기 때문에 학생들의 안전 수송을 위해서는 신뢰할 수 있는 스쿨버스 기사들의 확보가 최우선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주교육부에 따르면 조지아의 각 지역 교육청들은 모든 사고들에 대해 45일내 보고해야 한다. 그러나 디캡카운티 교육청의 경우 2014년에는 아예 보고한 기록이 없고 2015년에는 단 두 건만 보고했다. 그러나 디캡 교육청은 올해 들어 7월 21일부터 11월까지는 206건의 스쿨버스 사고를 보고했다.  
조지아주에서 스쿨버스를 운전하려면 최소 18세 이상은 되어야 한다. 그러나 일부 지역교육청들은 21세 이상이다. 조지아주법은 스쿨버스 기사의 정신 건강 상태 확인에 대한 의무 조항이 없어 이에 대한 우려도 일고 있다. 또한 조지아주에서는 스쿨버스의 안전벨트 의무 설치 조항도 없다. 전국수송안전위원회(NTSB)의 보고서에 따르면  안전 벨트는 스쿨버스 탑승시 학생들의 안전을 훨씬 더 보장해주고 있다. 그러나 전국적으로 모든 스쿨버스에 안전벨트 설치를 의무화하는 지역은 캘리포니아와 플로리다, 루이지애나, 뉴저지와 뉴욕 밖에는 없다. 텍사스의 경우 2010년 이후에 구입된 스쿨버스 차량들의 안전벨트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박언진기자 ejpark@atlantachosun.com 
shutterstock_153645101.jpg
스쿨버스에 탑승하고 있는 어린이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 스쿨버스 안전불감증 '여전' file 박언진기자 2016.12.20 1043
1022 하버드는 ‘싱글 초이스’ 얼리 액션 file 박언진기자 2016.12.20 1240
1021 “새 출발을 축하합니다” 박언진기자 2016.12.19 1891
1020 아이비리그 입학문 더 좁아졌다 file 박언진기자 2016.12.16 965
1019 조지아텍 ‘가치있는 대학교’ 9위 file 박언진기자 2016.12.16 1012
1018 애틀랜타한국학교 "교장 찾습니다" file 김언정기자 2016.12.16 730
1017 "수의대, 동물사랑이 기본입니다" file 김언정기자 2016.12.13 596
1016 고사리 손으로 값진 성금 전달 file 김언정기자 2016.12.12 695
1015 귀넷 공립학교 "잘하고 있어요" 박언진기자 2016.12.09 640
1014 애틀랜타한인회 장학위원회 발족 file 김언정기자 2016.12.09 825
1013 “우리는 성역<Sanctuary> 아닌 공무원” 박언진기자 2016.12.06 697
1012 “영어가 짧아서? 시험시간 더 줍니다” file 박언진기자 2016.12.06 677
1011 아그네스칼리지도 DACA<추방유예 청소년> ‘성역’ 천명 박언진기자 2016.12.02 723
1010 “아이들 맡기고 쇼핑하세요” 박언진기자 2016.12.01 693
1009 알짜배기 부자는 페이엣카운티 산다? file 박언진기자 2016.11.29 740
1008 귀넷과기고 학부모 설명회 오세요 file 박언진기자 2016.11.29 741
1007 유학생 취업 첫관문 'OPT' 폐지되나? file 김언정기자 2016.11.29 1045
1006 집단 괴롭힘 반드시 처벌받는다 file 박언진기자 2016.11.22 693
1005 전세계 한글학교 교장 '한자리' 김언정기자 2016.11.21 705
1004 공립대 학생 숫자 신기록 박언진기자 2016.11.17 69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 Next ›
/ 5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