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교육

하버드는 ‘싱글 초이스’ 얼리 액션

by 박언진기자 posted Dec 20,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조기 전형시 한 학교만 지원...합격시 등록 여부 결정 가능 

올해 합격률 14.5%로 2011년 이래 최저, 아시아계 21.7%

 

 

아이비리그를 비롯한 주요 대학들의 조기전형 합격자 발표가 속속 이어지면서 수험생 가정마다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코넬, 컬럼비아, 펜실베이니아(유펜)이  제일 먼저 조기전형 합격자 통보를 마친데 이어 하버드 대학도 13일 온라인을 통해 합격자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하버드 대학교 조기 지원자들의 숫자는 6473명으로 앞선 해의 6167명보다 306명 더 증가했다. 이들 중에서 14.5%인 938명의 학생들이 합격 통보를 받아 앞선 해의 14.8%보다 그 비중이 줄어들었다. 지원자들의 숫자는 더 늘어나고 합격률은 더 낮아졌으니 그만큼 하버드대 입학문이 또 좁아졌다고 볼 수 있다. 하버드대가 2011년 조기 전형을 다시 시작한 이후 합격률은 사상 최저로, 조기 전형 문호가 갈수록 좁아지고 있음을 실감케 했다. 

올해 하버드 조기 합격생을 인종별로 보면 백인이 55.8%로 가장 많았으며 아시아계 학생들이 21.7%, 흑인 12.6%, 라틴계 8.8%, 인디안 및 하와이 원주민 1.1% 등의 순이었다.

또한 전체 조기 지원자의 절반 이상이 공통지원서를 이용해 접수했으며, 39%가 연합지원서를 사용했다고 대학측은 밝혔다. 한편 브라운 대학교와 콜럼비아 대학교, 코넬대학교, 다트머스대와 유펜은 모두 ‘얼리 디시젼’ 입학 정책으로 조기 지원에서 합격한 학생들은 반드시 그 대학교에 진학해야 한다. 올해 하버드대를 제외한 아이비리그의 조기지원 현황 및 합격자들의 숫자는 다음과 같다. ▲ 브라운 대학교(3170명 지원, 695명 합격, 합격률 21.92%) ▲ 콜럼비아 대학교(4086명 지원, 합격자 숫자 통계 비공개) ▲코넬대학교(5384명 지원, 1378명 합격, 합격률 34.58%) ▲다트머스 대학교(1999명 지원, 555명 합격, 합격률 27.76%) ▲유펜(6147명 지원, 1354명 합격, 합격률 22.02%) ▲프린스턴 대학교(5033명 지원, 770명 합격, 합격률 15.29%) ▲예일대학교(5086명 지원, 871명 합격, 합격률 17.12%) 하버드 대학교는 대표적인 ‘얼리 액션’(그 중에서도 싱글 초이스 얼리액션)의 아이비리그로 학생들은 내년 5월까지 입학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조기 지원은 얼리액션과 얼리 디시전으로 나눠지는데 얼리 액션은 조기 지원으로 한 학교에만 지원할 수 있으며 구속력이 없어 입학 허가를 받아도 일반 전형에서 다른 대학교를 선택할 수 있으나 얼리 디시전은 구속력이 있어 합격허가를 받으면 반드시 입학해야 한다. 한편 얼리액션은 다시 세 가지로 나눠진다. 얼리 액션은 리스트릭티브 얼리 액션과 얼리 액션으로 나눌 수 있다. 리스트릭티브 얼리 액션은 구속력은 없으나 지원 때 대학에 따라 서로 다른 제한을 두고 있다. 따라서 각 대학의 가이드라인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 예를 들면 컬럼비아 대학은 다른 얼리 액션 대학을 지원할 수 있으나 얼리 디시전 대학은 지원할 수 없도록 제한한 것이다. 스탠포드는 싱글 초이스 얼리 액션으로 제한하고 있다. 다른 공립대학교의 얼리 액션은 지원할 수 있으나 사립대 얼리 액션과 얼리디시전을 함께 지원할 수 없다고 제한하고 있다. 즉, 구속력은 없으나 오직 같은 시기에 한 개의 대학만을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이다. 얼리 액션은 구속력도 없고 다른 조기지원 대학도 함께 지원할 수 있다. 싱글 초이스 얼리 액션은 하버드, 프린스턴, 예일, 버지니아 대학 등 한 학교만 지원할 수 있고, 12월에 입학허가를 받더라도 얼리 디시전 제도와 다르게 정규지원에 다른 대학에 지원할 수 있고, 그 결정은 정규지원에 통지를 받은 후에 해도 된다. 

얼리 액션은 여러 대학에 지원할 수 있으며 12월에 입학허가를 받고 정시지원을 할 수도 있으며 4월이 되어 모든 대학의 합격 통지를 받은 후 심사숙고한 후 진학할 대학교를 결정할 수 있다. 싱글 초이스 얼리 액션이 얼리 액션제도와 다른 점은 여러 대학에 지원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에 반해 얼리 디시전은 바인딩이라서 구속력이 있다. 얼리 디시전은 11월1일까지 한 대학에만 지원해서 12월에 입학이 허가되면 그 대학을 반드시 가야 한다. 얼리 디시전도 마감일 시기에 따라 11월1일 또는 15일까지 지원하는 얼리 디시전1과 마감일을 1월1일이나 15일까지로 일반 전형과 같은 시기에 지원하는 얼리 디시전 2로 구분해 놓은 대학들이 있다. 대표적인 대학들은 클레어몬트에 소재한 포모나 칼리지와 밴더빌트, 미들베리 칼리지 등으로 조기지원 합격 통지가 나오는 12월 중순 경 원하는 대학교에 다시 얼리 디시전 2를 선택할 수 있다. 

 

 

 

박언진기자 ejpark@atlantachosun.com

shutterstock_178719119.jpg

아름다운 하버드 대학교 캠퍼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1023 스쿨버스 안전불감증 '여전' file 박언진기자 2016.12.20 684
» 하버드는 ‘싱글 초이스’ 얼리 액션 file 박언진기자 2016.12.20 852
1021 “새 출발을 축하합니다” 박언진기자 2016.12.19 1345
1020 아이비리그 입학문 더 좁아졌다 file 박언진기자 2016.12.16 683
1019 조지아텍 ‘가치있는 대학교’ 9위 file 박언진기자 2016.12.16 724
1018 애틀랜타한국학교 "교장 찾습니다" file 김언정기자 2016.12.16 553
1017 "수의대, 동물사랑이 기본입니다" file 김언정기자 2016.12.13 410
1016 고사리 손으로 값진 성금 전달 file 김언정기자 2016.12.12 496
1015 귀넷 공립학교 "잘하고 있어요" 박언진기자 2016.12.09 431
1014 애틀랜타한인회 장학위원회 발족 file 김언정기자 2016.12.09 600
1013 “우리는 성역<Sanctuary> 아닌 공무원” 박언진기자 2016.12.06 532
1012 “영어가 짧아서? 시험시간 더 줍니다” file 박언진기자 2016.12.06 504
1011 아그네스칼리지도 DACA<추방유예 청소년> ‘성역’ 천명 박언진기자 2016.12.02 554
1010 “아이들 맡기고 쇼핑하세요” 박언진기자 2016.12.01 545
1009 알짜배기 부자는 페이엣카운티 산다? file 박언진기자 2016.11.29 559
1008 귀넷과기고 학부모 설명회 오세요 file 박언진기자 2016.11.29 548
1007 유학생 취업 첫관문 'OPT' 폐지되나? file 김언정기자 2016.11.29 831
1006 집단 괴롭힘 반드시 처벌받는다 file 박언진기자 2016.11.22 508
1005 전세계 한글학교 교장 '한자리' 김언정기자 2016.11.21 536
1004 공립대 학생 숫자 신기록 박언진기자 2016.11.17 56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 Next ›
/ 5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