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내셔널

[경제포커스] 아마존, 미술품 판매 사업 모색

by 조선편집국 posted Jul 02, 201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경제포커스] 아마존, 미술품 판매 사업 모색
와인에 이어 고가품으로 취급품목 확장

아마존닷컴(www.amazon.com)이 온라인 미술품 판매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아마존은 최근 미국 내 화랑 100여 곳 대표들을 샌프란시스코 본사에 초청해 관련 내용을 브리핑하고 참여를 요청했다.
리셉션에 참가했던 화랑 대표들은 아마존이 미술품 한 점당 5∼20%의 판매 수수료를 걷어가고 미술품이 고가일수록 수수료를 낮춰주는 등의 세부 조건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작품 배송은 화랑 측이 맡고 아마존의 '2일 이내 특별배송' 프로그램은 적용되지 않는다.
아마존은 그러나 그다지 유명하지 않은 작가들의 작품을 구매자들에게 어떻게 알릴지, 반품은 어떻게 진행되는지 등 명확한 안을 내놓지 않았다고 화랑 대표들은 전했다.
아마존은 미술품 사업 진출 여부에 대해 확답을 하지 않고 있다.
아마존이 온라인 미술품 판매에 도전하는 것은 지난해 말 시작한 와인 사업 등 고급 상품으로 영역을 확장하려는 움직임의 하나라고 FT는 설명했다.
아마존은 2000년 경매 회사 소더비와 합작으로 온라인 미술품 판매를 시도했으나 1년4개월 만에 사업을 접은 적이 있다.
야후와 이베이 등도 비슷한 시기에 미술품 판매에 뛰어들었지만 모두 철수했다.
이에 대한 화랑들은 반응도 엇갈렸다.
뉴욕 '프레이트 볼륨 갤러리'의 소유자인 닉 로렌스는 "다수 구매자에게 접근할 좋은 기회"라며 아마존 판매에 참여할 의사를 밝혔지만 시애틀 '깁슨 갤러리'의 게일 깁슨 대표는 "상황을 좀 더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뉴욕에서 화랑을 운영하는 리처드 프레겐은 "진지한 수집가들은 작품을 직접 보고 구매를 결정하기 때문에 인터넷을 통한 미술품 판매는 늘 어렵기 마련이다"라고 지적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 [경제포커스] 아마존, 미술품 판매 사업 모색 조선편집국 2013.07.02 6405
15 법원 "요가는 종교아니다" 조선편집국 2013.07.02 6172
14 휴대폰 배터리 100% 충전하면 수명 준다 file 조선편집국 2013.07.02 10704
13 펄펄 끓는 서부 file 조선일보 2013.07.02 6740
12 서남부는 '찜통' 조선편집국 2013.07.01 6578
11 여야, 이민개혁안 '총론 동의-각론 이견' 조선편집국 2013.07.01 6406
10 82세 머독, 미디어업계 장악 나선다 조선편집국 2013.07.01 6736
9 한국 제작 힐링 다큐 워싱턴서 상영 file 조선편집국 2013.07.01 7318
8 미국 이동통신사 보조금 비율 1위 삼성 file 조선편집국 2013.07.01 7293
7 뉴욕시 벤처 창업중심지로 급부상 조선편집국 2013.07.01 6183
6 미국 제조업 경기, 확장세 조선편집국 2013.07.01 6516
5 "아무도 국민 통화 도청않는다" 조선일보 2013.06.10 9235
4 뉴욕 타임스스퀘어에서 태권도 축제 조선일보 2013.06.10 8878
3 홈리스 한인학생 이민 3년만에 하버드대 합격 조선일보 2013.06.10 11763
2 [경제포커스] 5월 실업률 7.6%로 소폭 상승 조선일보 2013.06.10 8436
1 크라이슬러, 차량 63만대 리콜 조선일보 2013.06.10 9448
Board Pagination ‹ Prev 1 ... 36 37 38 39 40 41 Next ›
/ 4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