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사회

택시 기사들 ‘우버’ 에 화났다

by 박언진기자 posted Dec 06,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공유 서비스 허용 HB225 법안 반대나서   


애틀랜타의 택시 기사들이 라이드 공유 서비스 ‘우버’ 기사들 때문에 화가 많이 났다. 아니, 엄밀하게 말하면 ‘우버’ 편을 드는 당국에 대한 서운함을 숨기지 않고 있다. AJC가 자세한 사정을 보도했다.
지난 5일 택시 업체들은 조지아주대법원에서 자신들의 입장을 밝히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들은 “애틀랜타에서 라이드 서비스를 통해 생계를 이어나가기 위한 특별 자격증을 구입하기 위해 우리 기사들은 엄청난 돈을 시당국에 냈는데 지난해 주의원들은 우버 등 라이드 공유 업체들에게 우리들이 값을 지불하고 구입한 이 독점 서비스를 활짝 공개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5년 조지아주 정기의회에서는 HB225법안을 통해 조지아에서도 본격적으로 라이드 공유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허용했다. HB225에 따르면 운전자들은 신원조회를 통과하고 세금을 납부해야 하는 등 일정 자격을 통과해야 하지만 택시 운전자들은 이것 가지고는 불충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행 조지아주법에 따르면 애틀랜타에서 택시 영업을 하기 위해서는 일명 ‘메달리온(Medallion)’이라 불리는 특별 자격증을 구입해야 한다. 애틀랜타 시당국은 한 해 메달리온의 숫자를 1600개로 제한하고 있다. 5일 주대법원에서 택시 기사들을 대표한 윌리엄 패널 변호사는 “나의 의뢰인들은 메달리온을 위해 8만달러를 납부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9월 19일 애틀랜타 시의회는 찬성 14표, 반대 1표의 압도적인 표차로 애틀랜타 공항의 공유 라이드 업체들의 합법 영업을 허용하는 추진을 통과시켰다. 이번 조례 통과로 현행 시규정상 불법인 라이드 공유 서비스 차량의 공항 승객 픽업이 합법화되며 택시처럼 라이드당 1.50달러의 수수료가 부과된다. 또한 운전사들은 지정된 장소에서만 고객들을 대기할 수 있으며 라이드-공유 차량은 반드시 데칼(Decal)로 이를 나태야 한다. 신규 조례는 2017년 1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박언진기자 ejpark@atlantachosun.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 택시 기사들 ‘우버’ 에 화났다 박언진기자 2016.12.06 4883
4413 "내년엔 네팔-캄보디아를 향해" file 김중열기자 2016.12.06 5105
4412 “내년, 더 풍성한 모임을 위해” file 김중열기자 2016.12.06 5080
4411 “이웃과 모교를 위해 뛰겠습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6.12.06 4339
4410 “사랑의 종소리 들리시나요?” file 박언진기자 2016.12.06 4492
4409 “나눔으로 나아가겠습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6.12.05 3731
4408 "땅 위에 평화, 하나님께는 영광” file 김중열기자 2016.12.05 3629
4407 오클랜드 화재, 사망자 계속 증가 김중열기자 2016.12.05 4177
4406 "동문은 저절로 가까워집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6.12.05 4088
4405 "산만운전, 뿌리 뽑아야 합니다" 박언진기자 2016.12.05 3744
4404 “열정이 실패를 극복하게 합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6.12.05 3900
4403 주정부 택스리턴 늦어진다 박언진기자 2016.12.05 4510
4402 “지역 봉사에 주력하겠습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6.12.05 3617
4401 애틀랜타, 이번 주도 반가운 비소식 file 박언진기자 2016.12.02 3742
4400 애틀랜타 만화경 file 박언진기자 2016.12.02 4088
4399 효성, 앨라배마대학에 장학금 전달 file 김언정기자 2016.12.02 4263
4398 "오바마케어, 좋은데 왜 없애요?" file 김중열기자 2016.12.02 4070
4397 입양인, 친부모 찾기 쉬워진다 김언정기자 2016.12.02 3625
4396 오바마케어 가입자 크게 늘었다 박언진기자 2016.12.02 4007
4395 퍼듀 전 주지사 연방 농무장관 유력 file 박언진기자 2016.12.02 364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4 Next ›
/ 22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