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사회

북동부 한파로 피해 잇따라

by 박언진기자 posted Dec 19,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폭설, 강풍 몰아쳐 총 13명 사망

동장군이 북동부 지역을 중심으로 큰 위력을 떨치며 엄청난 피해를 야기하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몰아 닥친 한파와 눈 폭풍으로 13명이 숨졌으며 수백 대의 차량이 눈길 교통사고를 당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6일 하루 동안에만 폭설과 강풍으로 초래된 교통사고로 최소 7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동부 일대는 한파와 폭설로 연말 귀성인파와 크리스마스 쇼핑객들도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한국인 부인을 둬 일명 ‘한국사위’로 알려진 매릴랜드의 래리 호건 주지사는 “매릴랜드 주의 많은 도로들이 극도로 위험한 상태다. 도로 상황이 호전될 때까지 외출을 삼가는 게 좋다”라고 당부하고 있다. 미주리주의 세인트루이스 소방당국은 기상악화로 인해 50건 이상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17일 볼티모어 시외의 빙판길에서 가솔린을 운반하던 유조차가 95번 고속도로에서는 미끄러지며 폭발했다. 이어서 55중 추돌사고로 차가 뒤엉키면서 2명이 현장에서 숨졌다.
기상전문가인 데이브 하우츠는 “북동부의 날씨가 아주 좋지 않다. 뉴잉글랜드의 일부 지역에 차가운 겨울비가 예상된다. 콜로라도와 아이오와, 미시건, 이스콘신, 미네소타, 뉴욕 주 북부 등은 눈이 올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남부 일부 지역도 궂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예보에 따르면 루이지애나와 미시시피, 테네시 등은 싸락눈을 동반한 강풍과 천둥, 회오리바람 등이 불어 닥칠 것으로 보인다.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 지난 16일 오후 10시부터 17일 오후 10시 사이 주 전역에서 400여 건의 눈길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박언진기자 ejpark@atlantachosun.com 
북동부 한파.jpg
북동부 지역의 한파가 극심하다. 사진은 오레곤주 포틀랜드 하이웨이26의 빙판도로 위로 차량들이 지나는 모습.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4474 “배달하기 귀찮아서…” file 박언진기자 2016.12.20 1181
4473 “약속대로 트럼프 찍었습니다” 박언진기자 2016.12.20 790
4472 휴가계획, 페이스북에 올리지 마세요 file 박언진기자 2016.12.20 845
4471 “숨겨진 영웅들은 한인사회의 자랑” file 김중열기자 2016.12.20 885
4470 삼성, LG배터리 쓴다 김중열기자 2016.12.19 776
» 북동부 한파로 피해 잇따라 file 박언진기자 2016.12.19 671
4468 "미지급된 전투수당, 해결하라" file 김중열기자 2016.12.20 898
4467 “건강한 모습으로 고향 찾읍시다" file 김중열기자 2016.12.19 602
4466 뷰티협회, 장학금 1만1천불 수여 file 김중열기자 2016.12.19 539
4465 한인들의 이웃 사랑 전했다 file 김중열기자 2016.12.18 420
4464 I-75 고속도로, 급행차로 신설 file 김중열기자 2016.12.16 487
4463 둘루스에 대형 중국마트 오픈 file 김중열기자 2016.12.16 959
4462 애틀랜타 만화경 file 박언진기자 2016.12.16 503
4461 미성년자에 술팔면 '큰코' 박언진기자 2016.12.16 528
4460 "1세대 경험과 2세대 지식을 함께" file 김중열기자 2016.12.16 708
4459 “선물은 어린이들을 흐뭇하게 합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6.12.16 638
4458 '경찰 사칭' 스캠 다시 활개 박언진기자 2016.12.15 453
4457 엘리스 디캡 CEO '100%' 명예회복 file 박언진기자 2016.12.15 462
4456 “할머니, 이제 그만좀 하시지..” file 박언진기자 2016.12.15 819
4455 금리인상은 '양날의 검' 김중열기자 2016.12.15 51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4 Next ›
/ 22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