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연예.문화

"검무로 한해를 마무리 했어요"

by 김언정기자 posted Dec 28,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한국문화원, 예사나 미션행사에 초청받아 공연 펼쳐

 

한국문화원(원장 김봉수)이 청양의 해가 저물기전 마지막 공연을 다운타운 미혼모 보호소인 시티 오브 레퓨지(City of Refuge Inc.)에서 가졌다.

한국문화원측에 따르면 지난 크리스마스 연휴 예사나 미션이 주최한 홈리스 미혼모 연말 행사에 지난 27일 초청받아 사물놀이와 한량무를 비롯해 검무를 첫 공연했다.

신라시대 소년 황창랑이 검무를 잘 추어 이름을 날렸으며 백제 왕 앞에서 검무를 추다가 칼을 던져 왕을 죽이고 그도 잡혀 죽임을 당했다. 이후로 신라 사람들이 애국소년의 넋을 기리기 위해 황창량의 모습의 가면을 쓴 채 검무를 추기 시작한데서부터 유래한 춤이기 때문에 황창랑무라고도 불리운다. 4명의 무원들이 긴 칼을 들고 대무하여 추는 춤으로 원래 민간에서 가면무로 행해지던 것을 순조때 궁중정채로 채택해 궁중에서 연회되면서 칼의 길이는 짧아지고 가면은 쓰지 않은 채 여령들이 검무를 추었다.

올해로 출범 6주년을 맞이하는 둘루스 소재 한국문화원의 미셸남 홍보부장은 올해 공연은 이것으로 모두 마쳤다. 내년 첫 행사는 112일 미주 한인의 날 행사 기념 전야제를 위해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에서 화관무, 길쌈놀이, 사물놀이, 태평무를 비롯해 검무를 다시한번 선보이게 된다. 새해에는 더욱 많은 공연에 참여할 예정이며 관심있는 한인들의 많은 동참을 기대한다"면서 "연습장은 늘 오픈돼 있으며 한국전통문화예술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언제라도 합류가 가능하다. 한국문화원은 봉사단체와는 성격이 다른 우리의 전통문화예술을 계승 발전 시키기 위한 목적을 지니고 있다. 현재는 악기 부족으로 인해 교육에 어려움이 많다. 관심있는 후원자들의 도움이 절실하며 무엇보다도 한인회의 적극적인 뒷받침이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의=770-572-8506)

 

김언정기자 kim7@atlantachosun.com


다운타운 시티오브레퓨지 시설에서 검무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한국문화원>

한국문화원 마지막 공연.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754 '사우스비치' 지중해가 부럽지 않다 file 김언정기자 2016.01.27 2467
753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 고요함 file 박언진기자 2016.01.20 2454
752 "겨울철 신비한 힐링 스파 경험하세요" file 김언정기자 2016.01.13 3111
751 "다목적 문화센터서 배움의 기회 갖는다" file 김언정기자 2016.01.11 2854
750 기적의 '레이크 플래시드' 아시나요? file 박언진기자 2016.01.06 3625
749 스톤마운틴서 사물놀이로 새해맞이 file 김언정기자 2015.12.31 2834
748 “스톤마운틴에서 높이 점프하세요” file 박언진기자 2015.12.30 2933
747 행운과 희망의 일출 명소 '몬탁' file 김언정기자 2015.12.30 4385
746 새해맞이, 떨어지는 복숭아와 함께 file 박언진기자 2015.12.29 2418
745 "애완동물 입양, 서두르세요" file 김언정기자 2015.12.29 2652
» "검무로 한해를 마무리 했어요" file 김언정기자 2015.12.28 2960
743 조지아 아쿠아리엄 '전국 최고' file 박언진기자 2015.12.24 2788
742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file 박언진기자 2015.12.24 2794
741 낚시 손맛은 한겨울이 최고 file 박언진기자 2015.12.23 2866
740 명품 크리스마스 트리와 추억 만든다 file 김언정기자 2015.12.16 3667
739 "귀넷서 즐거운 겨울방학 추억을" file 박언진기자 2015.12.16 2510
738 "연말파티, 댄스로 주목받으세요" file 김언정기자 2015.12.16 2774
737 관객들과 함께 한 찬양의 무대 file 김중열기자 2015.12.15 2430
736 “서툴러도, 틀려도 괜찮아요” file 김중열기자 2015.12.15 2191
735 색소폰 선율에 열정을 담았습니다 file 김언정기자 2015.12.14 2124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7 Next ›
/ 47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