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인물.모임

애틀랜타 한인 차세대 '도약'

by 김언정기자 posted Dec 08,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KAC 애틀랜타지부 차세대의 밤 행사 개최


 

한인차세대협회(Korean American Coalition, 회장 마이클 박, KAC) 애틀랜타지부가 주최한 제5회 한인 전문인 차세대 밤 행사(Korean American Young Professional Night)가 지난 7일 다운타운에 소재한 103웨스트에서 개최됐다.
‘틀을 벗어난 자신만의 성공(Success Outside the Box)’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김성진 총영사와 이상호 부총영사 등 영사관 관계자들, 조중식 호프웰 회장, 배기성 한인회장, 조성혁 민주평통 회장, 김백규 식품협회 회장, 오영록 전 한인 회장, 오유제 전 무역협회 회장, 박병진 의원 등을 비롯해 120명의 각 분야 차세대 한인들이 참석했다.
KAC가 추천과 심사를 통해 선정한 제1회 KAC Trailblazer Award (한미연합회 선구자상) 영예는 김성진 총영사에게 돌아갔다.
KAC측은 이번 수여에 대해 “동포사회와 차세대를 위한 김총영사님의 노고와 공로를 높이 치하하기 위해 제1회 수상자로 선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KAC측에 따르면 김총영사는 차세대 육성을 활성화시키고자 지난해까지 KAC 행사를 매년 후원했으며 올해부터는 KAC독자적으로 이뤄낼 수 있도록 조언 및 방향을 제시해 준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클 박 회장은 환영사에서 “참석자, 후원자, 임원진 모두에게 감사를 전한다. 회원들이 주로 1.5세, 2세로 구성된 단체인 KAC는 더욱 열심히 노력해 발전하는 단체로 성장해 나갈 것이다. 이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총영사는 축사에서 “한국이 세계 11번째 경제대국으로 위상이 높아진 만큼 한국인으로서의 자부심을 잃지 않길 바란다"면서 "특히 한국어 습득은 꼭 필요하며 이는 정체성을 고취시킬 뿐만 아니라 직업활동시 많은 혜택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KAC는 전국 대규모 한인 차세대 모임으로 지난 1983년 LA지부를 시작으로 창립된 30년이상의 전통을 지닌 비영리, 비정파 단체이다. 애틀랜타지부의 경우 지난 2008년 발족됐으며 현재 임원 12명, 활동회원 30-40명, 전체 300-400명이 등록돼 있다. 조지아주 한인 커뮤니티의 권익 및 이익증진을 옹호하는 봉사단체로써 문화, 교육, 주민참여 독려를 통해 지역 주민들과 결속을 도모하고 현안을 해결하는 등 민권 증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내년초 중요 행사는 1월 임원진(집행 및 일반)연수회를 통한 애틀랜타 시행 프로젝트 논의, 펀딩해결을 비롯해 내년 3월 애틀랜타서 열리는 KAC전국 임원진 연수회를 호스트해 각도시 현안을 살피고 외국인 및 한인1세대들을 패널로 초청해 단체의 개선점 및 방향에 대해 조언을 구할 예정이다.

 

김언정기자 kim7@atlantachosun.com

 

행사 참석자들이 행사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AC.jpg

 

차세대33.jpg

 

KAC 한인 전문인 차세대 행사가 열리고 있다.

차세대 555.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15617 "시리아 어린이들을 위해..." file 김중열기자 2016.12.12 7003
15616 “멋진 콧수염과 흔쾌한 웃음 남기고..." file 김중열기자 2016.12.09 5172
» 애틀랜타 한인 차세대 '도약' file 김언정기자 2016.12.09 5051
15614 K헤럴드 앨라배마-조지아 제54호 발행 file 김언정기자 2016.12.09 5159
15613 미국 "한미동맹-사드배치 입장 불변" 조선편집국 2016.12.09 9966
15612 조지아주, 영화산업에 ‘올인’ file 박언진기자 2016.12.09 5440
15611 7만불 현상금 용의자 결국... file 박언진기자 2016.12.09 3659
15610 애틀랜타 만화경 file 박언진기자 2016.12.09 3755
15609 뉴스라인 조선편집국 2016.12.09 4795
15608 [김언정기자의 Life-Saving English-35] "Pull a Rabbit Out of the Hat" file 김언정기자 2016.12.09 4614
15607 "치주, 임플란트 맡겨주세요" file 김언정기자 2016.12.09 5585
15606 귀넷 공립학교 "잘하고 있어요" 박언진기자 2016.12.09 5006
15605 애틀랜타한인회 장학위원회 발족 file 김언정기자 2016.12.09 4911
15604 영사관 "민원업무 차질 없다" 김언정기자 2016.12.09 4750
15603 뉴스라인 조선편집국 2016.12.09 4623
15602 조선게시판 김중열기자 2016.12.09 5065
15601 "냉정 되찾을 때...국방-외교 공백 줄여야" 김언정기자 2016.12.09 4036
15600 “한국, 불확실성의 시기 접어들었다” file 박언진기자 2016.12.09 3806
15599 “지역사회 봉사에도 참여합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6.12.09 3636
15598 한미장학재단 "지난 25년을 회고합니다" file 김언정기자 2016.12.09 3797
15597 Life Hacks to Help Reduce Stress file 조선편집국 2016.12.07 5012
15596 Office Workers Dream of Opening Their Own Coffee Shop file 조선편집국 2016.12.07 5228
15595 More Married Couples Live off Parents file 조선편집국 2016.12.07 5189
15594 New York-Based Soprano to Make Debut in Korea file 조선편집국 2016.12.07 6088
15593 Korea Slips in Int'l Education Test file 조선편집국 2016.12.07 516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0 Next ›
/ 63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