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교육

스쿨버스 안전불감증 '여전'

by 박언진기자 posted Dec 20,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주교육부 "메트로 하루 평균 최소 2건 이상 사고 발생 "
올들어서 11월까지 3백명 넘는 학생과 운전자들 부상 



스쿨버스 매일 타고 학교 가는 우리 아이는 괜찮을까? 
메트로 애틀랜타 일대에서 하루에 평균 두건의 스쿨버스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는 조지아주교육부 (DOE)의 자료를 지난 18일자 AJC가 보도해 학생들의 수송 안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DOE에 따르면 1년간 메트로 애틀랜타에서는 700건이 넘는 크고 작은 스쿨버스 관련 교통사고들이 발생했다. 
그러나 이 통계 또한 완전한 것은 아니라고 주정부 관계자들은 인정했다. 이들은 “각 지역교육청들로부터 정기적으로 스쿨버스 사고를 보고 받는 것이 사실상 어렵다”라고 토로했다. 이러한 현실적인 어려움도 스쿨버스 관련 학생들의 안전을 더욱 확실하게 보장할 수 있는 정책들을 만들 수 있는 기반을 약화시키고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조지아주의 지역 교육청들은 주교육부에 스쿨버스 관련 발생 사고 정보를 보고해야 할 의무가 있으나 보고하지 않았다고 해서 그에 대한 제재 조치를 받지는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실제로 메트로 애틀랜타 일대 발생하는 스쿨버스 사고는 드러난 통계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또한 주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스쿨버스 관련 사고로 올해 들어서 11월까지 302명의 학생들과 운전자들이 부상을 입었다. 대부분의 부상은 경미한 수준으로 알려졌다. 2015년 한 해 동안에는 305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2014년에는 231명이 부상을 입었다.
조지아주에서 스쿨버스 사고가 발생하면 버스 기사들은 평균 3건 사고 중에서 한 건 꼴로 기소가 되고 있다. 또한 스쿨버스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사유들로는 기사가 앞 차량을 너무 바짝 붙어 운전하는 것, 스쿨버스의 갑작스런 후진, 기사가 여유공간을 잘못 판단한 것 등 대부분이 기사의 운전 자질과 관련됐기 때문에 학생들의 안전 수송을 위해서는 신뢰할 수 있는 스쿨버스 기사들의 확보가 최우선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주교육부에 따르면 조지아의 각 지역 교육청들은 모든 사고들에 대해 45일내 보고해야 한다. 그러나 디캡카운티 교육청의 경우 2014년에는 아예 보고한 기록이 없고 2015년에는 단 두 건만 보고했다. 그러나 디캡 교육청은 올해 들어 7월 21일부터 11월까지는 206건의 스쿨버스 사고를 보고했다.  
조지아주에서 스쿨버스를 운전하려면 최소 18세 이상은 되어야 한다. 그러나 일부 지역교육청들은 21세 이상이다. 조지아주법은 스쿨버스 기사의 정신 건강 상태 확인에 대한 의무 조항이 없어 이에 대한 우려도 일고 있다. 또한 조지아주에서는 스쿨버스의 안전벨트 의무 설치 조항도 없다. 전국수송안전위원회(NTSB)의 보고서에 따르면  안전 벨트는 스쿨버스 탑승시 학생들의 안전을 훨씬 더 보장해주고 있다. 그러나 전국적으로 모든 스쿨버스에 안전벨트 설치를 의무화하는 지역은 캘리포니아와 플로리다, 루이지애나, 뉴저지와 뉴욕 밖에는 없다. 텍사스의 경우 2010년 이후에 구입된 스쿨버스 차량들의 안전벨트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박언진기자 ejpark@atlantachosun.com 
shutterstock_153645101.jpg
스쿨버스에 탑승하고 있는 어린이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15743 조선게시판 file 김언정기자 2013.07.19 123442
15742 [명품갤러리 17- 안나수이] "황홀하게 로맨틱한 보라색 판타지" file 김언정기자 2014.02.20 29737
15741 "불체자 자녀도 오바마케어 수혜" file 조숙희기자 2013.08.28 29458
15740 오바마케어 준비하고 계십니까? file 박언진기자 2013.07.05 27957
15739 Bae Yong-joon Weds Actress in Private Ceremony file 조선편집국 2015.07.29 26741
15738 조지아 오바마케어 시작부터 ‘삐끗’ 박언진기자 2013.08.02 24132
15737 기아-현대차, 브랜드 가치 상승 file 조숙희기자 2014.10.09 22967
15736 [명품갤러리-9 베르사체] 혁신적인 럭셔리의 대명사 file 김언정기자 2013.12.26 22716
15735 [명품갤러리13-지방시] "나는 금지된 것을 소망한다" file 김언정기자 2014.01.23 22369
15734 "무보험 환자들에게 의료혜택 제공" file 조숙희기자 2013.08.15 22332
15733 벅헤드 빌리지 “아파트 또 생겨요” file 박언진기자 2015.03.05 22290
15732 "한국으로 선물보낼 때 주의하세요” 조선편집국 2013.12.06 21864
15731 UGA 경영학사 온라인으로 취득 file 박언진기자 2013.09.03 21513
15730 최대 혼다딜러, 한인이 사령탑 됐다 file 김언정기자 2015.03.30 21359
15729 브로콜리 기둥 버리지 마세요 file 박언진기자 2014.02.07 21295
15728 [명품갤러리-10 에르메스] 명품중의 명품...부와 명예의 상징 file 김언정기자 2014.01.02 20251
15727 Global Business Mission to South Korea file 김언정기자 2014.01.03 20229
15726 "붉은단풍 곱게물든...스모키 마운틴으로" 조숙희기자 2013.10.08 19673
15725 [Travel] Iyagil offers vibrant culture at every turn file 조선편집국 2013.07.30 18846
15724 미국 입국후 I-94 꼭 출력해야 김언정기자 2014.04.17 18474
15723 On the Red Carpet, the Spectacle of AKFF Begins file 김언정기자 2013.08.29 18055
15722 [한인사회를 찾아서] 남부앨라배마한인회 조선일보 2013.06.06 17955
15721 [명품갤러리15- 조르지오 아르마니] "상류층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 file 김언정기자 2014.02.06 17843
15720 고교 여교사, 과거 누드모델 논란 file 조선편집국 2013.10.10 17811
15719 오바마케어 공청회 열린다 file 조숙희기자 2013.07.23 1741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0 Next ›
/ 63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