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사회

“숨겨진 영웅들은 한인사회의 자랑”

by 김중열기자 posted Dec 20,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흥사단, 동행교회 한성배 목사에게 ‘사회 봉사상’ 수여

흥사단 미주동남부지회(회장 김정희)가 제176차 12월 월례회 및 사회봉사상을 지난 19일 둘루스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미국국가 및 애국가 제창, 약법 및 도산 말씀낭독, 사업 및 재정보고, 사회 봉사상 수상식 등의 순서로 진행했다.
김정희 회장은 “흥사단 모든 회원들은 목표가 있다. 이는 120여년전 안창호 선생님은 민족, 나라, 국민을 위해 희생했듯이, 미국땅에서 도산 정신을 알리고 후대에게 전하는 것이다”라고 말하고 “조국과 미국발전과 남북통일을 위해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흥사단 사업 및 재정보고 후, 수상자 소개에 나선 김학규 부회장은 “동행교회 한성배 목사는 시니어 바둑애호가 20여명에게 장소를 제공하는 한편, 매주 금요일마다 손수 식사를 대접했다”고 설명했다. 김부회장 역시 지난 5년간 이 교회에 바둑모임에 참석해 왔다.
흥사단측은 “한목사가 시니어의 고독을 달래주고 마음의 안식처를 준 것에 감사하다”며 “더 좋은 일 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진행된 표창식에서는 박선근 표창위원장이 한성배 목사에게 상패를 수여했으며 시니어바둑모임측에서도 꽃다발 등을 전달했다. 
축사에 나선 최수일 전 상공회의소 회장은 “잘 알려지지 않은 모범적인 사람들을 사실 한인들의 자랑이다”라고 전하고 “흥사단이 이 사업을 지속해 나가며 지난 40여년간 발전해왔듯이 향후에도 더 발전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팔순위로 잔치가 진행돼 정용선 원로단우 등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흥사단원이자 한인상공회의소 이혁 회장도 참석해 “최근 한국을 방문하고 돌아왔다”며 촛불집회 등 한국정세에 대해 직접 보고 들을 바를 전했다. 
한편, 흥사단은 지난 달 ‘나라사랑 웅변대회’를 통해 중등부, 고등부 각각 1-5등에게 상장과 상금을 수여했다. 이어 지난달 17일에는 순국선열의 날을 맞이해 독립유공자 후손들에게 위로의 선물을 전달했다.

김중열기자  jykim@atlantachosun.com

사진_DSC01864.jpg
박선근 표창위원장(사진 오른쪽)이 한성배 목사(왼쪽)에게 상패를 수여하고 있다.

사진_DSC01868.jpg
정용선 단우(사진 가운데) 등이 팔순 생일을 축하받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15743 텍사스주 전역 '홍역 주의보' 조선편집국 2013.08.19 6809
15742 힘찬 핑크빛 함성 들리시나요? file 박언진기자 2015.10.07 3116
15741 힐튼헤드, 9월에 더욱 즐겁다 file 박언진기자 2013.09.18 11159
15740 힐튼헤드 비치의 가을 석양 '환상' file 박언진기자 2014.09.24 7256
15739 힐튼, 고객정보 유출 file 김중열기자 2015.11.27 2576
15738 힐러리, 내달 17일 애틀랜타 온다 file 박언진기자 2015.08.24 4765
15737 힐러리 지지율, 트럼프에 7% 앞서 조선편집국 2016.08.01 2971
15736 힐러리 러닝메이트는 팀 케인 file 김언정기자 2016.07.25 2530
15735 힐 보안관 결국 귀넷 교도소로 file 박언진기자 2015.05.07 3936
15734 히잡 금지법안 '없던 일로' 박언진기자 2016.11.18 1220
15733 히스패닉계, 예전같지 않아요 file 김중열기자 2016.09.09 1981
15732 히스패닉 지도자 세웁니다 file 조숙희기자 2013.10.15 6522
15731 히스패닉 소비자 잡아야 성공한다 박언진기자 2014.10.01 4445
15730 히스패닉 대상 사업 성공비결 찾는다 박언진기자 2014.03.04 5971
15729 히바치 식당의 굴욕 박언진기자 2013.10.18 9292
15728 희망주택, “세대별로 편차 심합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6.04.11 2262
15727 희망의 대머리 독수리 가족 file 박언진기자 2016.02.17 2535
15726 희망을 향해 함께 달렸다 file 박언진기자 2015.03.18 4133
15725 희망을 부르는 앨라배마의 이민자 마을 file 박언진기자 2015.05.13 3932
15724 희대의 치정살인 사건 드디어 마무리 file 박언진기자 2013.08.20 9584
15723 희대의 유괴범, 결국 교도소서 자살 file 박언진기자 2013.09.04 7462
15722 희대의 성적조작, 철창행으로 마무리 박언진기자 2015.04.02 4363
15721 흥사단 미얀마 봉사 참가자 모집 file 김언정기자 2016.04.12 2388
15720 흥사단 동남부지부 월례회 개최 file 박언진기자 2015.04.02 8166
15719 흥사단 ‘나라사랑 웅변대회’ 개최 file 김중열기자 2016.07.08 179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630 Next ›
/ 63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