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기획.특집

"전세계 한인 후원에 감사드립니다”

by 김중열기자 posted Dec 08,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토종 NGO로 아시아와 아프리카 등 지원...중남미 진출 고려

[인터뷰] 다일공동체 김연수 상임대표

미주다일공동체 정기이사회가 지난 5일 둘루스에서 개최돼, 사업보고와 향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미주이사회 참석차 애틀랜타를 방문한 다일공동체 김연수 상임대표를 만나 일문일답을 나눴다.

△이번 애틀랜타 방문목적은?
“주 목적은 정기이사회 참석이며, 또한 행정적으로 처리할 것들이 있어 방문했다.”
△미주 다일공동체의 특별한 점이 있다는 데?
“미주 다일은 한국에서 진출해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다일을 사랑하는 미주한인들이 먼저 이사회를 만드셨다. 2002년에 자발적으로 이사회를 만들고 후원금을 모아 한국에 연락을 해오셔서 2003년에 창립됐다. 그 때부터 13년째 활동하고 있다. 
미주 다일공동체는 현지사역을 하는 것이 아니고, 아시아와 아프리카 등에 있는 17개 분원에 필요를 공급하는 단체다. 후원금을 모아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네팔, 필리핀, 탄자니아, 우간다 등의 나라에 전달해 오고 있다.“
△미주 다일의 새로운 방향이 있다면?
“현재 미주에서 가까운 곳의 사역이 없는데, 향후 중남미쪽으로 사역을 고려하고 있다. 이는 중국 분원의 철수예정에 맞물려 이루질 듯 하다.
다일공동체는 중국 훈춘 분원에서 고아들을 모아 어린이집을 했는데, 중국 경제의 성장에 따라 조만간 마감하려 한다. 훈춘 어린이집 출신 아이들 중 50여명이 독립했는데, 이들을 주축으로 재단을 만들어 북한에 진출하려고 한다.       
훈춘 분원의 여력을 모아 중남미쪽으로 진출하기 위해 고려하고 있으며 미주다일 이사진도 적극적이다.“
△다일공동체는?
“다일공동체는 ‘밥퍼’로 알려진 삭사 제공으로부터 시작됐다. 
어느 나라를 가든지 가장 어려운 빈민지역으로 들어간다. 건물을 짓기 전, 현장에서 밥부터 푼다. 이후에 현지인들과 협력해 건물을 짓고 사역을 확대하는 방식이다.
다일은 각 나라의 어려운 지역에 들어가 직원들이 상주하면서 지역사회 필요를 하나씩 채워가며 직접 사역하는 단체이며, 한국인이 한국에서 시작해서 세계로 나아가는 토종 NGO다.
625때 수혜받던 국가에서 벗어나 세계로 사랑을 나누며 우리나라의 국격을 높이고 있다. 
몇몇 사람이 해온 것이 아니라, 한국, 미국 및 전세계 후원자들의 도움으로 이렇게 발돋움할 수 있었다. 자원봉사자, 후원자들이 함께 이뤄낸 기적같은 역사다.“
△미주다일의 2017년 주요사업계획은?
“첫째, 네팔 프로젝트는 지난 대지진으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신두팔촉 지역에 무너지 예배당 10개를 이미 건립했다. 앞으로 2개 교회를 더 건축하고 고아들을 위한 
다일고아원을 준비하고 있다.
둘째, 캄보디아에서는 씨엠립에 ‘아시아 다일비전센터’를 건립하는 것이다. 이 센터는 향후 아시아의 젊은이들을 위한 영성훈련센터가 돼 아시아, 아프리카의 지도자들을 양육하고 훈련하게 된다.
셋째, 탄자니아에서는 다르에스살람 인근 쿤두치 채석장 마을에 ‘다일비전센터’를 건립하는 것이다. 이 센터는 가난으로 인해 학교에 못가는 아동들을 위한 대안학교, 마을 도서관, 주민교육센터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미주다일공동체는 아시아와 아프리카 8개국에서 매일 진행되는 ‘일일 밥퍼 배식비 후원 캠페인’도 전개한다.“
김연수 상임이사는 남편 최일도 목사와 함께 다일공동체의 공동설립자이며 시인이기도 하다.(미주다일=770-813-0899, www.dailusa.org)

김중열 기자 jykim@atlantachosun.com


수정됨_DSC01589.jpg
김연수 상임대표가 새해 사업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수정됨_DSC01584.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15593 Mary Norwood’s Bid for Mayoral Election file 김언정기자 2016.12.13 3397
15592 [주간동남부] 주사의 난(亂) file 조선편집국 2016.12.06 2683
15591 앨라배마-조지아 위클리 핫뉴스 file 박언진기자 2016.12.06 2877
15590 자랑스러운 앨라배마 식당 file 박언진기자 2016.12.06 2651
15589 주지사 관저도 “메리 크리스마스” file 박언진기자 2016.12.06 2731
15588 앨라배마주, 야외 소각금지령 해제 file 김중열기자 2016.12.06 2804
15587 위크엔드 게시판 김언정기자 2016.12.06 2593
15586 “성탄 이벤트, 기회 놓치지 마세요” file 김중열기자 2016.12.08 2747
15585 “준비와 방법이 중요합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6.12.08 3235
15584 한인여학생 바흐 비올라곡 '감동 연주' file 김언정기자 2016.12.08 2446
15583 올해 주택시장 핵심은 '마리에타' 박언진기자 2016.12.08 3529
15582 “5달러로 성탄 기분내세요” file 박언진기자 2016.12.08 2476
15581 “드리머들, 계속 꿈꿀 권리 있다” 박언진기자 2016.12.08 2585
15580 뉴스라인 조선편집국 2016.12.08 2577
» "전세계 한인 후원에 감사드립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6.12.08 2563
15578 "현상금 7만불, 신고해주세요" file 김중열기자 2016.12.08 2074
15577 중국식당 위생점수 35점 박언진기자 2016.12.08 1660
15576 미국인들 기대수명 오히려 줄었다 김중열기자 2016.12.08 2054
15575 CNN, 인종차별 집단소송 당해 file 김중열기자 2016.12.08 2020
15574 조중식 호프웰 회장 5천불 기탁 file 김언정기자 2016.12.08 2037
15573 [주말쇼핑가이드] "연말연시 따뜻한 식탁 차리세요" 김언정기자 2016.12.08 2552
15572 귀넷 관광호텔 산업 본격 육성? file 박언진기자 2016.12.08 2601
15571 '지카 공포' 끝나지 않았다 file 조선편집국 2016.12.07 3119
15570 "행복한 겨울추억 제안합니다" file 박언진기자 2016.12.07 2475
15569 홈리스 가족, 렌트지원 신청하세요 file 김언정기자 2016.12.07 195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630 Next ›
/ 63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