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조선일보

   



Content on this page requires a newer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Get Adobe Flash player

인물.모임

외로움을 극복하는 최고의 방법은?

by 김언정기자 posted Jun 21,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여성문학회, 이준남 박사 초청 '외로움에 대하여' 특강


애틀랜타 여성문학회(회장 최정선)가 6월 정기 모임을 지난 20일 둘루스 메가마트 2층에서 개최했다.
이번 모임은 회원들 25명이 참석한 가운데 백세인 클럽 희망 전도사로 유명한 내과전문의 이준남 박사를 앵콜 초청해 ‘외로움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외로움의 정의, 이유, 치료법 등에 대해 알리는 유익한 강연을  가졌다.
이준남 박사는 “외로움은 공포의 감정과 필적될 만큼 강한 감정으로 만성적 외로움은 우울증, 정신질환, 고혈압, 당뇨병등을 유발시킬 수 있다”면서 “인간은 유전자적인 배경에 근거해서 혼자 살수가 없다. 이에 이민자들 및 노인들의 경우 고립감을 느끼기 쉬워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준남 박사는 외로움을 발생시키는 원인을 포괄적인 요인에 근거해 설명했다.
그는 “자기자신에 대한 착각 및 자기 정체성을 찾지 못할 경우, 사회 및 주변인들과의 유대관계가 좋지  못할 경우, 나라 혹은 중요한 것을 잃었을 경우 등에서 인간은 외로움을 느낀다”면서 “특히 이메일, 카톡, 트위터 등 SNS  영역이 발달해 갈수록 인간과의 접촉은 반비례해가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인들의 외로움은 더욱 커져가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계획을 잘 세워 사람들과 어울리려는 노력과 인내심이 필요하다. 이에 선택을 잘해야 하며 인관관계형성은 양보다 질이다”면서 “현재 한국에서는 유럽에서 이미 열풍이 불고 있는 동일 취향 사람들의 이웃주민 형성 프로젝트가 도입돼 시도되고 있는 추세이다. 동일 취향은 동일 관심을 유발시켜 대화를 나누는 확률을 높여주기 때문에 인간의 체온이 필요한 교제빈도 역시 높여주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박사는 “문학도들의 경우 감수성이 예민해 외로워지기 쉬운데 문학회를 통해 서로 교감하면서 외로움을 덜 수 있게 된다. 글쓰기가 치매예방에 도움도 되지만 치매진행속도 역시 외로움과 관련이 있다. 치매의 키워드가 바로 외로움이기 때문이다”면서 “자기성찰의 기회 및 긍정적인 생각을  가지면서 나부터 변화해야 한다. 이는 자신에게 좋은 영향을 미치게 되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타인에게도 전달되기 때문에 인간관계 회복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참석한 문학회 회원들은 이준남 박사의 명언에 박수갈채를 보냈다.
그는”외로움의 반대는 '안 외로움'이 아니다. 바로 행복이다. 따라서 외로움을 극복하는 최고의 방법은 행복을 추구하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김언정기자 kim7@atlantachosun.com

 

애틀랜타 여성문학회 6월 정기모임이 열리고 있다.

 

 크기변환_IMG_0184.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8719 주택융자 고민 한번에 '싹~' file 김언정기자 2015.06.23 3575
8718 플레즌힐 타코벨 차량돌진 이유는? file 박언진기자 2015.06.23 2945
8717 무료 치과진료에 주민들 ‘북적’ file 박언진기자 2015.06.23 2701
8716 공항에 '미니 숲' 생긴다? file 박언진기자 2015.06.23 2483
8715 "애틀랜타를 복음으로 밝히자" file 김중열기자 2015.06.23 2859
8714 "시원하고 빠른 서비스를 약속합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5.06.23 3455
8713 “백투스쿨 학용품 기부해주세요” file 박언진기자 2015.06.22 2537
8712 몽고메리에 곧 '축복의 메시지' 전해진다 박언진기자 2015.06.22 2577
» 외로움을 극복하는 최고의 방법은? file 김언정기자 2015.06.22 3698
8710 애틀랜타 주택에 투자하세요 박언진기자 2015.06.22 3634
8709 “정성과 사랑으로 섬기겠습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5.06.22 3316
8708 "직분은 거룩한 소명입니다" file 김중열기자 2015.06.22 3914
8707 "잊혀진 승리, 피흘린 영웅을 기억합니다" file 김언정기자 2015.06.22 2768
8706 '혼다의원 살리기'에 지역 한인 동참 file 김언정기자 2015.06.22 2584
8705 조던 스피스 "타이거 우즈, 비켜" file 박언진기자 2015.06.22 3546
8704 동남부체전 자원봉사자 모집 file 김언정기자 2015.06.22 3155
8703 이제 본격적인 핫틀랜타 박언진기자 2015.06.22 2003
8702 실의에 빠진 찰스턴을 위로해주세요 박언진기자 2015.06.22 1887
8701 기내 수하물 축소, 없었던 일로… 김중열기자 2015.06.22 1824
8700 스와니, 둘루스도 새집짓기 ‘열풍’ file 박언진기자 2015.06.19 3834
8699 유펜 최초 아시안 총학생회장 김재윤양 졸업 file 조선편집국 2015.06.19 3524
8698 "올해의 주인공은 바로 우리!" file 김중열기자 2015.06.19 2850
8697 한 한인 골프소녀의 당찬 꿈 file 김중열기자 2015.06.19 3791
8696 “3년내 자체 회관마련 노력" file 김중열기자 2015.06.19 2592
8695 미국,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안해 조선편집국 2015.06.19 1657
Board Pagination ‹ Prev 1 ... 277 278 279 280 281 282 283 284 285 286 ... 630 Next ›
/ 63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XE Login